창원시, ‘어촌뉴딜 300사업’ 국비 199억원 지원받아 “지역경제 파급효과 클 것‘

진동 주도 · 진해 명동 2곳 선정

김종환 | 기사입력 2018/12/18 [20:43]

창원시, ‘어촌뉴딜 300사업’ 국비 199억원 지원받아 “지역경제 파급효과 클 것‘

진동 주도 · 진해 명동 2곳 선정

김종환 | 입력 : 2018/12/18 [20:43]

▲ 해양수산부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어촌 뉴딜 300사업’에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주도, 창원시 진해구 명동 등 2곳이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명동항 전경이다. (제공=창원시)     © 김종환



[오늘뉴스=김종환 기자] 해양수산부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어촌 뉴딜 300사업’에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주도, 창원시 진해구 명동 등 2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총사업비 284억 원 중 국비 199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어촌·어항의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 및 어촌의 재생과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해양수산부의 역점 사업이다. 이번 선정을 계기로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올해 재개장해 많은 사람들이 찾았던 광암해수욕장 인근 마산합포구 진동면 주도항에는 총사업비 141억 원 중 국비 99억 원이 지원되며, 마을활성화를 위해 생태공원, 체험시설, 레저선박계류장 등이 들어선다.


창원솔라타워, 명동마리나 방파제 주변에 위치한 진해구 명동항에는 마리나 사업이 계획돼 있어, 이와 연계해 총사업비 143억 원 중 국비 100억 원이 투입되며, 폐교된 명동초교 리모델링, 생태놀이터, 어울림 정원 등이 계획돼 있다.


창원시는 2010년 3개시 통합 이후 어촌지역 단일사업으로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시는 내년을 창원경제 부흥 원년으로 삼은 만큼 모든 행정력을 집중시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허성무 시장은 “‘어촌뉴딜 300사업’ 2곳 선정은 직원들의 노력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 이뤄낸 의미 있는 사업이다”며 “이번 공모사업에서 탈락한 5곳에 대해서도 내년에 더 철저히 보완해 재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규 대상지를 추가로 발굴해 더욱 더 많은 어촌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