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용, 중년의 아름다움은 깨달음에 있담다

학문은 배우고 익히고 연륜은 밥그릇을 비워야

이영노 | 기사입력 2018/12/03 [08:52]

최규용, 중년의 아름다움은 깨달음에 있담다

학문은 배우고 익히고 연륜은 밥그릇을 비워야

이영노 | 입력 : 2018/12/03 [08:52]

▲ 초가집도...     ©이영노

학문은
 배우고 익히면 될 것이나

연륜은 반드시

밥그릇을 비워내야 합니다.

 
그러기에 나이는

거저 먹는 것이 아니지요!?

중년의 아름다움은

성숙입니다.

 

성숙은 깨달음이요,

깨달음엔 지혜를 만나는

길이 있지요!

 

손이 커도

베풀 줄 모른다면

미덕의 수치요!?

 
발이 넓어도 
머무를 곳이 없다면

부덕의 소치라는 것을...

 
지식이 겸손을 모르면 
무식만 못하고,

 
높음이 낮춤을 모르면
 존경을 받기 어려운 것을...

 

세상이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나로 하여

무거운 것임을...

 

세월이 나를

쓸쓸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나로 하여

외로운 것임을...

 

사람의 멋이란?

인생의 맛이란?

깨닫지 않고는

느낄 수 없는 것!

 

보라  평생을 먹고 사는

저 숟가락이

음식 맛을 알더냐

 

-최규용 전주 대신당한약방-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규용,깨달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칼럼,기고,인터뷰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