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난이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위원장, 시민 밀착 현장활동

복지환경위, 자원순환특화단지 및 대형폐기물 선별장 현장 점검

이영노 | 기사입력 2021/04/20 [16:46]

서난이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위원장, 시민 밀착 현장활동

복지환경위, 자원순환특화단지 및 대형폐기물 선별장 현장 점검

이영노 | 입력 : 2021/04/20 [16:46]

전주시의회 서난이 의원 ....사진=김인규 기자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서난이 의원)가 20일 상림동의 자원순환특화단지를 찾아 현장점검을 벌였다.

 

이날 점검은 생활폐기물이 친환경 자원으로 활용되는 과정과 지역 내 자원순환망 구축 진척도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서난이 위원장을 비롯한 복지환경위원회 위원들은 단지를 돌아보며 운영 현황과 입주기업들의 각종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또 애초 단지 설립 취지에 어긋나지 않도록 환경오염에 각별히 유의, 지속 가능한 순환 경제 실현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위원회는 전주시 매립장 내 대형폐기물 선별장도 찾아 안전 점검 등 각종 운영 실태도 점검했다.

 

해당 선별장은 지역 내 발생 폐기물이 매년 늘어나면서 화재 발생 등 각종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주시 담당 부서도 해당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예산 확보를 요청한 상태다.

 

서 위원장은 “시민의 일상과 밀접한 문제라 할 수 있는 생활폐기물 처리에 조금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예산 심의도 시민의 입장에서 적극 검토, 자원순환 선도도시 전주 만들기에 전주시의회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의회,서난이,복지환경위원회,상림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