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연대 MOU

노동계가 고용유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사회적 연대의 동참

이영노 | 기사입력 2021/01/25 [12:07]

전주시,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연대 MOU

노동계가 고용유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사회적 연대의 동참

이영노 | 입력 : 2021/01/25 [12:07]

전주시-한국노총- 민주노총...25일 협약식...사진=이상근 기자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와 산하기관 4000여 공직자들이 지난주부터 동네 상권 곳곳에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운동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양대 노총의 노조원들의 동참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크나큰 힘과 위로가 될 것”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양대 노총 대표자들은 “벼랑 끝에서 힘겹게 시간을 버티고 있는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통감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연대의 정신으로 착한 선결제 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뜻을 모았다.

 

이와 관련 오는 3월 31일까지 70여 일 동안 진행되는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10만~30만 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쓰는 착한 소비운동으로, 집이나 회사 근처 음식점에서의 선결제, 예술공연 티켓 선구매, 화훼업소 꽃바구니 비용 선결제 등 다양한 방식이 포함된다.

 

특히 그간 10%의 캐시백이 지급돼왔던 전주사랑상품권의 혜택이 20%까지 주어지며 월 충전한도도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2배 늘어났다. 오는 27일부터는 대기업, 금융기관, 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과 라이온스, 로터리, 동 자생단체 회원 등 민간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와 양대 노총이 사회적 연대 협약을 맺는 것은 코로나 경제위기 상황에서 협약 이상의 큰 의미를 갖는다”며 “선한 경제활동을 통해 이웃을 구하고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양대 노총 노조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김승수,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상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