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아중역 뒤 ‘달빛 든 솔’...카페와 음악

소나무에 물레방아가 돌아가는 정원에 실내외 카페, 밤에는 달빛까지 찾아오게 만든 그림 같은 추억담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9/25 [01:49]

전주시 아중역 뒤 ‘달빛 든 솔’...카페와 음악

소나무에 물레방아가 돌아가는 정원에 실내외 카페, 밤에는 달빛까지 찾아오게 만든 그림 같은 추억담

이영노 | 입력 : 2019/09/25 [01:49]

▲ 달빛든 솔...전주아중역 뒤 카페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삶에 노래와 음악이 있다면 세상이 다 내 것인 것을...라고 차와 음악을 들으며 담소를 나누는 시골 같은 도시 카페가 있어 문을 열어본다.

 

▲     © 이영노

 

바로 아중역 뒤 ‘달빛 든 솔’서 커피한잔이 가던 길 멈추게 한다.

 

이곳은 행치봉 등산길 입구에 자리 잡고 있으며 일반주택이 20여 채 남짓 되는 마을이기도 하지만 옆 철길은 그대로 남아 있어 이따금 주인인 열차가 지나간다고 큰소리를 낸다.

 

▲ 소나무와 물레방아...소설같다.     © 이영노

 

당초 논밭이었던 이곳은 10여 년 전부터 소나무에 물레방아가 돌아가는 정원에 실내외 카페는 밤에는 달빛까지 찾아오게 만든 그림 같은 추억을 만든다는 일명 ‘달빛 든 솔’이라는 명품을 그려냈다.

 

이러한 주야운치를 갖춘 카페는 매월 2번째 화요일과 금요일 오후 7시부터 건전가요 라이브 음악회가 열린다.

 

▲ 라이브 음악회 현장...차재욱(우)가수, 홍미형(중).박근영(좌) 등 전속가수들     © 이영노

 

이때 주옥같은 음률을 선사하는 차재욱(우) 가수와 홍미형(중), 박근영(좌) 등 전속가수들이 가을밤을 매혹시킨다.

 

이들 가수들은 부르지마, 찬바람이 불면 및 7080, 포크송, 건전가요 등으로 9시까지 2시간동안 찾아온 시민들에게 달빛이 익어갈때  이따금씩 신청곡도 받는다.

 

▲ 강선규(前건협 전북본부장)부부가 음악회를 감상하는 모습     © 이영노

 

▲ 강선규 본부장 시절     ©이영노

바로 강선규 부부가 오랫동안 일궈낸 작품이다.

 

주인공은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본부장 정년퇴임자로 지난 84년 8.14일부터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말단 직원부터 시작하여 2010년도 전북본부장으로 부임 할 때까지 국민건강 지키기 32년째라고 자신만만 했던 그이다.

 

특히, 젊은 시절 온갖 일을 다 겪으며 보냈던 시절이 있었기에 현재의 직업에 잘 적응할 수가 있었다고 털어놨던 당시 “매사에 성실하면 인정받는 사회”라고 강조한 말이 기억된다.

 

그때 전북본부장 재임시절 매주 월요일은 검진고객이 많아 본부장 자신은 물론 전 직원들이 1층 접수처에서 고객 상담을 돕는 일과를 만들어낸 장본이기도 하다.

 

당시 강선규 본부장은 “(00교회 종교생활 30년을 말하며) 저는 예수님과 직거래하고 있다.” 며 “검진 사업부서에 있으면서 지난 ‘90년도에 담배도 끊었다.”라는 대화가 생생하다.

 

24일 그는 “낮에는 낮대로 밤에는 밤대로 제각각의 운치가 있어 찾아오는 사람마다 즐거워 하네요.”라고 인생의 여운 한마디 한마디를 던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건협,강선규,전북본부,달빛 든솔,아중역뒤,카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