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주민목숨 위협하는 용문산사격장 폐쇄하라!!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양평군수, 국회의원, 군의원 등이 참여한 사격장 폐쇄 촉구 집회 개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11/23 [15:59]

양평군, 주민목숨 위협하는 용문산사격장 폐쇄하라!!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양평군수, 국회의원, 군의원 등이 참여한 사격장 폐쇄 촉구 집회 개최

오늘뉴스 | 입력 : 2020/11/23 [15:59]

 

정동균 양평군수가 23일 용문산 사격장 입구에서 용문산사격장폐쇄 촉구 집회에 참석해 사격장 폐쇄와 이전을 촉구하고 있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 회원 등 주민 100여명은 지난 23일 용문산 사격장 입구에서 용문산사격장폐쇄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정동균 양평군수와 김선교 국회의원을 비롯한 전진선 양평군의회의장 및 군의회의원 등이 참여하며 사격장 이전에 대한 양평군의 의지가 확고함을 보여줬다.

이날 집회는 19일 ‘현궁’포탄 오발사고가 발생한 다음날인 20일 3개 기관·단체가 합동으로 긴급 성명서를 발표한데 이어 강력한 의지 표출이다.

지난 성명서에서는 양평군민의 생명수호를 위해 요구사항이 이행되지 않을 시 무력행사까지도 불사하겠다고 통지한바 있다.

이날 집회는 오전 10시 덕평리 사격장 후문입구에서 집회를 시작해 모두발언과 성명서 낭독 등을 통해 사격장 폐쇄와 이전 등을 촉구하는 한편 국방부의 후속조치가 마련될 때까지 강력한 투쟁을 이어나가기로 천명했다.

이후 ‘주민목숨을 위협하는 용문산 사격장 즉각 폐쇄하라”, ’더 이상은 못참겠다, 사격장 폐쇄·이전을 강력히 요구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가두행진에 나선 집회참가자들은 오전 11시 용천리 61여단 입구에서 도착해 집회를 이어나갔다.

범대위 이태영 대책위원장은 “지난 수십년 간 용문산사격장에서 발생하는 천둥 같은 폭발음과 진동의 고통을 조국안보를 위해 감내해 왔으나 이제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며 “오래전부터 약속을 번복해 온 국방부에서는 이번에야 말로 그 약속을 반드시 이행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현재 진행 중인 양평군 관내의 모든 사격훈련을 중지할 것을 비롯해 용문산사격장 즉각 폐쇄 및 이전계획 수립과 군유지의 즉각적인 반환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번 기회가 아니면 이전할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요구사항들이 수용될 때까지 범대위, 군민들과 함께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