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섬마다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

권역별 연구자료 바탕으로 선도사업과 부가사업 등 발굴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4/04/03 [19:50]

인천시, 섬마다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

권역별 연구자료 바탕으로 선도사업과 부가사업 등 발굴

오늘뉴스 | 입력 : 2024/04/03 [19:50]

 

▲ 지난해 여름 덕적도에서 개최된 주섬주섬 음악회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인천 섬 만의 차별화된 콘셉트 설정과 사업발굴을 위한'거점 섬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이달 중 착수해 약 3개 월간 진행된다.

이번 용역은 인천 섬 관광 산업을 활성화해 인구소멸을 극복하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것으로, 서해5도권, 강화권, 덕적·자월권 등 권역별 연구자료들을 바탕으로 시행된다.

특히 기존 사업에 대한 확장성에 초점을 둬 기본적인 구상을 하고, 선도적 사업과 부가적 사업에 대한 실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인천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해 생태·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 정주 환경 개선, 섬 관광상품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백령도가 ‘가고 싶은 K-관광 섬’으로 선정돼 9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또한 자월도 천문과학관이 내년도 개관을 앞 두고 있는 등 주요 섬들의 크고 작은 관광개발 사업들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섬 마다의 특성과 방문객의 기호를 고려한 맞춤형 개발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군·구 섬 업무 담당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한‘인천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에서도 인천시와 군·구 섬 업무 담당자들은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상호 발전과 주요 섬에 대한 콘셉트와 콘텐츠 발굴 등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특히 이날 발제에 나선 김재호 인하공업전문대학 부교수는'인천 섬 컨셉 설정 및 콘텐츠 발굴 필요성 공유'를 주제로 발표하고 지역 관광트렌드 변화와 인천 섬 개발 방향에 대해 참석자들과 토론했다.

이어 김진성 ㈜플랜이슈 대표는'섬 컨셉 설정 및 콘텐츠 발굴사례'를 주제로 국내·외 콘셉트 개발 사례를 발표했다.

김을수 해양항공국장은 “인천은 168개의 각기 다른 매력을 품고 있는 아름다운 섬이 있지만 안타깝게도 대다수 섬이 인구 감소, 고령화 돼가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인천 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품격 높은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