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포천시·철원군과 한탄강 주상절리길 걷기행사 개최

"한탄강 주상절리길 걸으며 가을 만끽해요"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3/10/05 [12:07]

연천군, 포천시·철원군과 한탄강 주상절리길 걷기행사 개최

"한탄강 주상절리길 걸으며 가을 만끽해요"

오늘뉴스 | 입력 : 2023/10/05 [12:07]

 

▲ 포스터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연천군은 오는 14일 ‘한탄강 주상절리길 걷기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기도와 강원특별자치도, 연천군, 포천시, 철원군이 공동 주최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는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14일 연천군을 시작으로 11월 4일 포천시, 11월 18일 철원군 등 3개 시군에서 각각 1회씩 총 3회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

2015년부터 기획된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한탄강을 함께 공유하고 있는 경기도 연천군과 포천시 그리고 강원도 철원군이 함께 개발해 온 것으로 총길이 120㎞가 넘는다.

 

올해까지 전체 길이 중 지자체를 연결하는 부분을 제외하고 거의 전 코스가 개발이 완료된 상태다. 이번 행사는 두 시간 내외로 걸을 수 있는 일부 코스를 선정해 진행되며, 그 중 연천 코스는 연천 한탄강 주상절리길 1코스에 해당하는 도감포길로 전곡리 유적에서 시작하여 한탄강이 임진강과 만나 합류하는 한탄강의 끝 부분인 도감포 부분에 해당한다.

 

포천시 코스는 비둘기낭에서 멍우리협곡 순환코스 그리고 철원군은 드리니에서 순담계곡까지 한탄강 주상절리길 잔도길을 걷게 된다. 참가대상은 걸을 수 있는 대한민국 누구나로 모집인원은 회당 선착순 300명으로 총 3회 1,000여명이 함께 할 것으로 참가자는 진행자를 따라 해당 구간의 가을경치를 만끽하며 걸으면 되고 1인당 10,000원의 참가비가 있다.

 

이번 행사 참가는 현재 '2023 한탄강 주상절리길 걷기행사' 카카오톡채널과 소셜서비스(SNS) 등에서 접수를 하면 된다. 연천 행사는 이달 11일, 포천·철원 행사는 이달 27일 접수 마감된다. 한편 코스를 완주하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도 받을 수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널리 알리고 지질공원 관광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주민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탄강 지질공원’은 우리나라 최초로 강을 중심으로 형성된 지질공원으로 2015년 12월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됐고, 2020년 7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