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칼럼] 이태원 참사, 어떻게 정리해야 맞나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1/09 [01:31]

[기자칼럼] 이태원 참사, 어떻게 정리해야 맞나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2/11/09 [01:31]

 

이태원 '핼러윈' 참사로 157명, 어른들의 준비 부족으로 젊은이들이 억울하게 목숨을 다했다.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은 세월호, 경기도 분당 판교 환풍구 추락, 전철역 비정규직 사망, 그리고 늘상 들리는 공사장의 사망 사고..

 

이 모든 사고의 원인은, 대비하지 못한 어른들과, 정부와 지자체 등 결국 시스템 부족이라고 보여진다.

 

이런 즈음에 편승하여, 비겁하게 피하는 치들과 더욱 더 비겁하게 공격하는 야당이 과연 이 나라를 책임지는 어른들인 지 의심스럽다.

 

누가 잘못 했느냐를 따지기 보다 앞으로 더는 이런 억울한 죽음이 없도록 시스템을 구비하는데에, 예방하는데에 어른들부터 아이들까지 온 국민이 참여하여 예비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절 당시 환풍구 사고, 이미 걸그룹이 오면 많은 시민들이 올거라고 예상할 수 있었고, 그 이전에 뉴키즈온더블록이라는 팝 그룹이 와서 압사 사고 났을 때도, 경북 상주 운동장 사태 등 압사사고는 이미 예견할 수 있었던 일이 아닌가.

 

남 탓으로 돌리지 말고, 책임질 사람은 스스로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앞으로는 이런 귀한 우리 아이들의 목숨이 다치지 않도록 예비하는 나라가 대한민국이기를 바란다.

 

모두가 잘못했다.

 

스스로 물러날 사람은 물러나라.

 

누구를 내쫓으려고 하거나 정쟁으로 몰지 말고, 앞으로 이런일이 없도록 하라는 국민들의 주문이 안 들리나.

 

 

 

*어른들의 준비 부족으로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