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일꾼들 거리유세 4일째...시민들 환영

김윤철.양영환.박혜숙.채영병.이해양.문은영.서윤근.윤승호 후보들 입성을 위하여

이영노 | 기사입력 2022/05/22 [17:49]

전주시의회 일꾼들 거리유세 4일째...시민들 환영

김윤철.양영환.박혜숙.채영병.이해양.문은영.서윤근.윤승호 후보들 입성을 위하여

이영노 | 입력 : 2022/05/22 [17:49]

 

▲ 전주시의회 의장 후보 김윤철 후보 거리유세 현장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의회 주역들이 지역구 거리유세를 시작한지 4일째 시민들 반응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 인후3동.풍남동.노송동 지역구 김윤철 후보는 4“0대처럼 젊은 패기로 힘은 왕성하다. 젊어야 일을 잘하는 민원해결사 역할을 하지요”라며 우렁찬 대답은 시원스러웠다.

 

또 그는 “정직해야 정치가 바로 서겠지요. 특히 정치인은 정직해야지요”라고 강조했다.

 

지역구에서 최고 상승세인 김 후보는 이번선거가 끝나면 4선으로 전주시의회 의장으로 물망에 오르며 희망도 보인다.

 

▲ 무소속 강력 후보 양영환  © 이영노

다음으로 무소속 평화1.2,동.서학동 양영환 후보는 지역구 민원해결사로 정평이 우세하여 대통령감이라는 평가로 전주시의회에서는 다수당인 민주당에 밀린다는 여론이다.

 

▲ 역경을 넘어 일어선 남관우 후보  © 이영노

또 금암.진북.인후2 남관우 후보는 민주당에 입성하기 전부터 어두운 곳에서 주민들 민원해결사로 알려져 다시 의정활동을 기대된다.

 

남 의원은 “전임자보다 찾아가는 일꾼이 될 자신있어요. 60년대 인후2동 발전을 꼭 이루겠습니다.”라고 문자답변을 해왔다.

 

▲ 전주시의회 박혜숙 의원     ©이영노

특히, 덕진보거소 송천동 유치 때문에 의원직과 바꾼 송천 1.2 박혜숙 후보는 아픔을 잊고 지역구 거리유세는 매일 뜨겁다.

 

동료 의원은 “우리 박 의원은 최고지요. 잘하는 모습이지요.”라고 응원했다.

 

▲ 전주시의회서 5분발언하는 채영병 의원     ©이영노

또 무소소속 채영병 전주시바선거구 (효자1.2) 후보는 2선으로 “할 일이 많다. 지역구발전을 위해 준비를 많이 해왔다.”라고 거리유세에 나섰다.

 

▲ 무주의회 강력한 의장 후보 문은영 후보  © 이영노

 

이어 무주군의회 의장감은 이해양 후보와 문은영 후보다.

 

이들은 농촌 무주를 수도권과 시간대로 교통확충을 이뤄냈으며 의회와 행정 및 주민들 소통을 시킨 정직한 정치인들이다.

 

또한 농촌과 산골 무주를 태권도로 세계화시킨 주역들로 열심히 노력하는 일꾼들이다.

 

▲ 꼭 전주시장 되고 싶습니다. 서윤근 후보  © 이영노

전주시장에 도전한 서윤근 후보는 젊음을 다 쏱는다는 열정으로 거리유세에 뛰어 다 닌지 4일째 “제가 꼭 전주시장 되고 싶습니다. 도와주세요.”라고 인사했다.

 

▲ 윤승호 前남원시장     ©이영노

 

한편 무소속이 강세인 남원 시장 윤승호 후보는 “민주당 공천불만 아쉽지요. 그러나 지역구에서 다들 인정하고 응원하고 있어 감사하지요.”라고 인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의회 일꾼들 거리유세,김윤철.양영환.박혜숙.채영병.이해양.문은영.서윤근.윤승호 후보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