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미추홀구 등 5개구와 자원순환센터 마련을 위한 공동협약 체결

자원순환센터의 최적 입지를 선정을 위한 주민 참여방식 구축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1/07/28 [10:57]

인천시,미추홀구 등 5개구와 자원순환센터 마련을 위한 공동협약 체결

자원순환센터의 최적 입지를 선정을 위한 주민 참여방식 구축

오늘뉴스 | 입력 : 2021/07/28 [10:57]

▲ 28일 시청 대접견실에서 열린 '자원순환센터 마련을 위한 광역-기초 지방정부간 공동협약식'에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등 참석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흥석 시 교통환경조정관, 이강호 남동구청장, 고남석 연수구청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박남춘 인천시장, 허인환 동구청장, 홍인성 중구청장, 조택상 균형발전정무부시장.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산하 군・구가 지역 내 자원순환센터(소각시설) 설치에 힘을 모으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자원순환센터 설치가 본격화될 경우 자체매립지로 조성될 예정인 영흥 에코랜드와 함께 친환경자원순환을 선도하는 한편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더욱 구체화 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8일 시청에서 남부권 등 5개구(중구 홍인성・ 동구 허인환・미추홀구 김정식・연수구 고남석・남동구 이강호 -이하 행정구역 순)청장과 자원순환 센터의 원활한 건립을 위한 ‘자원순환센터 마련을 위한 광역-기초 지방정부 간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골자는 남부권을 중심으로 한 5개구와 함께 2026년 가연성 생활폐기물의 직매립 금지를 대비해 ‘친환경 자원순환센터’를 건립하는데 뜻을 같이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인천시 및 5개구가 신규시설을 건립할 최적의 장소를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자는 게 핵심이다.

 

현재 송도 자원순환센터(송도 SRF포함)는 남부권의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 옹진군 등 4개 군 ․ 구의 생활폐기물을 소각하고 있다.

 

그러나 2025년 생활폐기물 발생량 대비 소각시설 용량이 부족하고, 중구와 동구의 발생량까지 포함하면 이 같은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협약 내용에 따르면 인천시는 자원순환센터 신설 또는 대보수 시 친환경 신기술 우선 도입과 자원순환센터 용량을 최대한 감축하는 방안 마련하기로 했다.

 

소각시설 증설에 앞서 폐기물 감량정책을 최우선으로 시행하고, 자원순환센터 건립 절차 진행 시 주민의 충분한 의견 수렴으로 주민 수용성도 확보하기로 했다. 시는 또 5개 자치구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법령에 기초한 입지 선정과 안전한 시설건립, 투명하고 공정한 운영이 되도록 체계적인 주민 참여방식으로 구축할 것을 협약했다. 

 

특히 자원순환센터 신설 시 최적의 입지 선정을 위한 법률적 절차인 입지선정위원회 구성과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 용역 등의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인천시 관계자는“자원순환센터의 입지선정위원회는 주민대표, 시 또는 구의원,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각 지자체와 협의해 구성할 것”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는 가장 합리적 방법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시는 지난 2월 서구와 발생지 처리원칙에 입ㄴ각하여 환경성 ․ 주민수용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고 최 첨단화된 친환경 서구 자원순환센터 설치를 위해 ‘「인천광역시-서구」자원순환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5개 구와 함께 신규 자원순환센터 건립에 힘을 모으기로 한 만큼 보다 투명하고 객관적인 입지 선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인천시민・정치권과 함께 깨끗하고 안전한 자원순환시설을 만들어, 인천시가 친환경자원순환을 선도하고, 더 나아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