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유해야생동물 기동포획단 운영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농작물 피해예방에 총력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1/05/10 [14:54]

양평군, 유해야생동물 기동포획단 운영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농작물 피해예방에 총력

오늘뉴스 | 입력 : 2021/05/10 [14:54]

▲ 양평군 유해야생동물 기동포획단 안전교육 후 정동균 군수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양평군(군수 정동균)은 지난 6일 본격적인 야생동물 기동포획단 운영에 앞서 안전교육을 했다.

 

매년 멧돼지, 고리니 등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와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기동포획단을 운영해오고 있으나, 금년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을 위해 포획단을 39명으로 증원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기동포획단은 5월부터 12월까지 농번기철은 야간, 농한기에는 주간에 활동 할 예정이며, 안전한 포획활동을 위해 GPS사용과 민가주변 포획활동 제한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 포획 활동을 추진하게 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수도권 시민들에게 가장 살고 싶어하는 곳이 양평인 만큼 깊은 산속까지 주택이 들어서고 있는 상황에서 포획활동 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군에서는 2019년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이후 2,532두의 멧돼지를 포획했고, 고라니는 매년 약 5,000두 이상 포획하고 있으며, 21년 1월부터 4월까지 군 40명, 타지역 3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ASF포획단이 운영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