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부산국제영화제 아일랜드 특별전 감독 기자회견

조상희 | 기사입력 2013/10/07 [10:26]

[포토]부산국제영화제 아일랜드 특별전 감독 기자회견

조상희 | 입력 : 2013/10/07 [10:26]

[오늘뉴스=조상희 기자] 6일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에서 열린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일랜드 특별전 감독 기자회견이 열려  닐 조단, 짐 쉐리단, 존 버틀러, 란스 테일거, 브렌단 멀다우니 등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영화 감독들이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세계 영화계와 한국 영화계 사이의 교류 증진 및 아시아 영화의 발전을 목적으로 지난 1996년부터 시작된 한국 최초의 국제 영화제. 이번 2013년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에는 총 70개국 301편의 영화가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한편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부산 영화의전당,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및 해운대, 남포동 일대에서펼쳐지며 전세계 70개국 299편의 영화를 만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