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신길뉴타운에서 현장민원실 운영

10월 8일부터 신길4동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현장민원실 운영 시작

최동원 | 기사입력 2020/10/13 [09:36]

영등포구, 신길뉴타운에서 현장민원실 운영

10월 8일부터 신길4동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현장민원실 운영 시작

최동원 | 입력 : 2020/10/13 [09:36]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영등포구가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하는 신길뉴타운 9구역 내에 지난 8일부터 한시적으로 현장민원실을 운영한다.

신축 아파트 입주를 앞두고 한시적 현장민원실을 연 것은 구에서는 첫 시도다.

구는 입주민의 편의는 물론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이 같은 이례적 결정을 내렸다.

신길로28길 9 일대에 자리 잡은 힐스테이트 클래시안은 지하 4층~지상 29층 규모로 아파트 14개 동이 들어서며 총 1476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구는 전입신고와 각종 서류발급 등 입주민 편의를 제공하고자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입주자 지원센터 내에 찾아가는 현장민원실을 마련하고 직원 3명을 배치했다.

현장민원실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전입신고 확정일자 전입세대열람 주민등록 등·초본 및 인감증명서 발급 과세증명서 발급 대형폐기물 신고 등의 민원사무를 처리한다.

이외에 주민등록 업무와 인감등록, 복지 업무 등은 현장민원실에서 처리하지 않으며 기존과 같이 신길4동 주민센터를 이용해야 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많은 세대가 입주하는 만큼 주민 불편이 없도록 찾아가는 민원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전입신고와 확정일자 부여 서비스도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