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0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 온·오프라인 개최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공연 전환, 역대 최초 온라인으로도 생중계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8/05 [10:22]

인천시, 2020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 온·오프라인 개최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공연 전환, 역대 최초 온라인으로도 생중계

오늘뉴스 | 입력 : 2020/08/05 [10:22]

 

2019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 모습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뜨거운 함성과 몸짓, 화려한 조명으로 모든 이의 가슴을 뛰게 만드는 인천의 대표 음악축제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가 역대 최초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된다.

인천시는 시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 주관사로 참여하는 ‘2020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를 오는 10월 16일과 17일 이틀간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06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는 2012~2019년 8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로 지정된데 이어 2020-2021 대한민국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매년 8월에 축제를 개최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각종 축제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상황과 관람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최시기를 10월로 늦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축제를 안전하게 개최하고자 언택트 공연 형태를 도입했다.

락의 저항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전달하는 한편 시민과 코로나19 극복에 힘써준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를 초청하는 감사 콘서트를 병행한다.

또한, 축제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하면서 역대 최초로 온라인으로도 생중계하기로 했다.

한편 해외 아티스트들의 입국이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라이브 공연 영상을 송출하고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구성할 예정이다.

세부 출연진은 8월 중순 이후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시와 주관사에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관리를 철저히 시행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관람객 간격 유지, 시식 및 홍보 부스 운영 중단 등을 통해 축제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20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펜타포트 공식 홈페이지는 물론, 주관사인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박찬훈 시 문화관광국장은 “처음으로 시도되는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를 성공적으로 치러 인천의 대표 음악축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며 “이번 축제가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시민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