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주천 하류악취 해결될까?...수질개선 나서

내년 7월까지 전주천 하류 수질악화 원인을 밝히고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용역 추진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8/04 [15:15]

전주시, 전주천 하류악취 해결될까?...수질개선 나서

내년 7월까지 전주천 하류 수질악화 원인을 밝히고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용역 추진

이영노 | 입력 : 2020/08/04 [15:15]

전주천 대청소 모습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천 하류에도 1급수 지표종인 버들치와 쉬리, 수달이 서식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주시가 상류에 비해 오염도가 높은 전주천 하류의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전주천 하류 지역의 여름철 악취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 7월까지 총 1억 5000만원을 투입해 전주천·삼천의 합류지점인 서신동 금학보에서 만경강 합류점인 구보까지 약 7㎞ 구간을 대상으로 수질악화의 원인을 밝히고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전주천 국가하천구간 수질개선방안 연구용역’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 6월 금강유역환경청 공모에서 연구과제로 선정돼 국비로 추진된다.

 

이번 연구를 통해 전주천 하류 수질오염의 원인을 조사한 뒤 수질개선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1월 조사 결과 전주천 상류지점의 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는 1.8㎎/ℓ인 반면, 국가하천구간인 하류부 BOD의 경우 9㎎/ℓ로 오염도가 5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특히 시는 전주천 하류 수질악화의 가장 큰 원인으로 손꼽히는 국가하천구간에 위치한 신풍보 등 5개 보가 유수의 흐름을 막아 보에 쌓이는 오니토(오염퇴적토)의 성분 및 퇴적량등에 대해 들여다볼 계획이다.

 

또 수질오염원을 배출하는 도로와 농지, 공사장 등 비점오염원의 유입 여부, 하수관의 잘못된 연결로 인한 하수 유입 등도 조사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수질개선을 위해 신풍보의 높이를 낮춰야 하는 경우에 대비해 기존 보에서 취수되던 농업용수에 대한 확보 방안도 추가 검토키로 했다.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오는 2022년까지 실시되는 ‘전주천 전주지구 하천환경 정비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익산지방국토청에 건의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전주천,수실개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