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서 50대 여성 장기기증 후 영면

불의의 사고로 뇌사 판정...심장, 간장, 신장 등 기증으로 4명에 새 생명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4/06 [08:14]

전북대병원서 50대 여성 장기기증 후 영면

불의의 사고로 뇌사 판정...심장, 간장, 신장 등 기증으로 4명에 새 생명

이영노 | 입력 : 2020/04/06 [08:14]

▲ 전북대병원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서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 온 뇌사판정을 받은 강보경(56, 여) 씨가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지난 2일 뇌사 판정을 받고 장기를 기증했다.

 

고인의 장기기증으로 사경을 헤매던 심장과 간, 신장 이식 대기환자 4명이 새 생명을 선물 받게 되었다.

 
 가족들은 “본래 심성이 착하고 평소 어려운 이웃에게 봉사활동을 열심히 했던 고인의 삶을 기리고자 장기기증을 결정했고, 기증한 장기가 중환자들에게 큰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북대병원장기이식센터 이식 센터장은 “갑작스러운 슬픔을 딛고 얼굴도 모르는 중환자들을 위해 숭고한 결정을 내려주신 가족 분들에게 고개를 숙여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대병원,뇌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