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국 ‘인공지능(AI) 분양 교류를 통한 산업 생태계 활성화

영상분석 딥러닝 플랫폼을 활용한 인공지능 분야 부산시와 교류ㆍ협력방안 모색

김종환 | 기사입력 2019/02/15 [20:15]

부산시, 중국 ‘인공지능(AI) 분양 교류를 통한 산업 생태계 활성화

영상분석 딥러닝 플랫폼을 활용한 인공지능 분야 부산시와 교류ㆍ협력방안 모색

김종환 | 입력 : 2019/02/15 [20:15]

▲ 중국 유니콘 기업 대표 마이클 웬 장과 부산시장(오거돈)과 교류.협력에 대한 기념 안수를 하고 있다.     © 김종환


 [오늘뉴스=김종환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지난 14일 중국 최대 인공지능(AI) 유니콘 기업인 ‘센스타임’ 마이클 웬 장 사장과 국가미래전략을 위한 싱크탱크인 재단법인 ‘여시재’의 이광재 원장 등 일행이 오거돈 부산시장과 유재수 경제부시장을 예방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사람의 눈보다 더욱 정확하고 폭넓게 인식할 수 있게 하는 영상분석(컴퓨터 비전)과 딥러닝 영역 세계 선도 인공지능 플랫폼 회사인 ‘센스타임’과 부산시의 교류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센스타임사는 알리바바, 퀄컴, 소프트뱅크로부터 투자 유치를 통하여 기업가치가 60억달러(한화 6조6천억원)에 이른다.

 

주요 사업분야는 얼굴인식결재시스템, 얼굴인식기반 실명인증, 공공치안 분야, 인연찾기 서비스, 자율주행 기술개발 등이며, 특히, 안면인식기술로 신분증 정보와 CCTV 얼굴정보 대조를 이용한 범죄자 검거 사례는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Google, Apple, IBM 등 글로벌 IT기업들도 인공지능이 미래의 사업 성패에 핵심 동력이 될 것임을 간파하고 관련 기술개발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상황이므로 이번 협력방안 논의는 향후 부산시의 인공지능(AI) 사업 활성화에도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중국 유니콘 기업 ‘센스타임’과의 인공지능 분야 교류․협력 사업은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를 희망하는 지역 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 우리 부산이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주도적 역할을 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