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설공단, “잔디 상태 ‘최상’…전주월드컵경기장, ‘그린 스타디움’ 선정

12개 K리그1 구장 중 2위…100점 만점에 87.3점

이영노 | 기사입력 2024/06/15 [09:29]

전주시설공단, “잔디 상태 ‘최상’…전주월드컵경기장, ‘그린 스타디움’ 선정

12개 K리그1 구장 중 2위…100점 만점에 87.3점

이영노 | 입력 : 2024/06/15 [09:29]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잔디 상태 ‘최상’”…전주월드컵경기장, ‘그린 스타디움’ 선정
12개 K리그1 구장 중 2위…100점 만점에 87.3점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잔디를 관리하는 전주시설공단 직원들''''사진=이상근 기자

 

전주시설공단(이사장 구대식)이 관리하는 전주월드컵경기장이 잔디 관리가 가장 잘 된 K리그1 축구장으로 뽑혔다.

 

 공단에 따르면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최근 전북현대모터스FC의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을 비롯해 제주의 홈구장 제주월드컵경기장, 대구의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 등 3개 K리그 축구장을 2024년 상반기 ‘그린 스타디움’으로 선정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은 100점 만점에 87.3점으로 제주(87.7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매년 상‧하반기 2차례 K리그 잔디관리 컨설팅 파트너인 삼성물산 잔디환경연구소(60%)와 경기 감독관(20%), 선수단(20%)의 평가 점수를 합산해 그린 스타디움을 선정한다.

 

그린 스타디움은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적의 그라운드 상태를 유지한 경기장 관리 주체에 주어지는 명예다.

 

총 12개 K리그 구장을 대상으로 잔디 발육 현황, 그라운드 평탄화, 라인, 배수 등의 항목을 꼼꼼히 평가한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은 잔디 생육 촉진과 밀도 유지, 내병성 증진을 위한 시비를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

또 잔디의 주기적인 관수, 잔디 뿌리뻗음 촉진을 위한 배토, 그라운드 토양 치환, 통기, 그라운드 내 통풍 및 습도 조절을 위한 대형 송풍기 가동을 통해 최상의 그라운드 상태 유지에 노력하고 있다.

 

이정주 월드컵운영부장은 “전북현대 축구단 선수들이 안정된 경기력으로 최상의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 관리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그린 스타디움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