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종현 의장, 11대 전반기 의회 ‘협치와 최초의 역사’로 평가

염 의장, 후반기 의회에 “국회와 차별성 두고 자치분권 강화위 한 도전 지속” 당부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4/06/11 [15:59]

염종현 의장, 11대 전반기 의회 ‘협치와 최초의 역사’로 평가

염 의장, 후반기 의회에 “국회와 차별성 두고 자치분권 강화위 한 도전 지속” 당부

오늘뉴스 | 입력 : 2024/06/11 [15:59]

 

▲ 염종현 경기도의회 제11대 전반기 의장이 11일 개회사를 하고 있다.  © 경기도의회 제공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제11대 전반기 의회의 주요 의정성과를 ‘협치’와 ‘최초’라는 핵심어로 집약해 제시했다.

 

염 의장은 ‘여야정 협치위원회’ 구성, ‘입법 네트워크’ 구축 등의 의정활동을 구체적 성과로 꼽으며, ‘대치’의 길을 걷는 국회와 차별성을 두고 자치분권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적·시스템적 도전을 지속할 것을 당부했다.

 

11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5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염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전반기 의회 2년의 발자취를 되짚었다.

 

염 의장은 먼저 “도민께서 우리에게 명한 제1의 과제는 단연 협치였다”라며 “도의회에 발현된 여야의 완전한 균형은 타협과 상생으로 민생을 살피라는 경기도민의 집단지성”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의회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간 ‘여야정 협치위원회’ 구성으로 ‘협치의 틀’을 세운 그간의 노력을 설명한 뒤, 후반기 2년에 협치의 실질적 성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의장은 “지난 2년이 협치의 틀을 잡고, 소통의 길을 내는 공정(工程)의 단계였다면 후반기 2년은 정책협약을 비롯한 실체적 협치 성과가 실현돼야 할 시기”라며 “여야 의원의 노력을 이어받아 후반기 ‘정책 합의문’ 도출 등의 결실이 도민 삶에 구현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경기도가 ‘정무수석’을 ‘협치수석’으로 변경하고 도정 후반기에 도의회와의 협치에 고삐를 조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라며 “김동연 지사의 뜻에 환영과 감사를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염 의장은 또한 “도의회 협치의 노력은 여와 야, 집행부와의 관계에 국한하지 않고 31개 시군과 기초의회, 국회를 넘나들며 폭넓게 이어졌다”라며 지방의회로서 가보지 않은 ‘최초의 길’을 개척해 온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11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5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 경기도의회 제공

 

특히, 그는 ‘의정정책추진단’을 중심으로 지역별 정책발굴 현장에 뛰어든 점과 도내 시군의회와 도의회 간 강력한 ‘입법 네트워크’를 구축한 점, ‘의정연수 협약’ 체결로 도의회와 국회 간 각별한 협력 동력을 만들어 낸 점을 유효한 성과로 꼽았다.

 

끝으로 염 의장은 제22대 국회에 “협치가 아닌 대치의 길을 걷고 있다”라고 비판하며, 후반기 의회에 국회를 넘어선 지방의회 차원의 협치를 지속해 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염 의장은 “도의회가 국회와 다른 결을 선보이며 지방자치와 지방정치의 보다 나은 역량을 증명했으면 한다”라며 “도민께서 국회보다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에서 대화와 타협의 정치에 대한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의원 모두가 한뜻으로 후반기의 문을 열어달라”라는 소망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자치와 분권에 대한 비전도, 철학도 없는 국회에 강력 대응하며 단단한 연대와 협력으로 전국 지방의회를 선도하겠다고 다짐한다”라며 “후반기 2년의 시간을 거친 뒤 임기를 마무리하는 날, 경기도의회가 지방의회의 새로운 이정표가 됐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도민 뜻에 귀 기울이며 전진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375회 정례회’는 이날부터 27일까지 17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도의회는 오는 7월 17일부터 26일까지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원구성 등의 의사일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국립군산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한국부동산원 채용설명회
  • 아산시민연대, 유성녀 아산시 문화 특보 아산문화재단 대표 지원 타당한가 의문점 제시
  • 진안군, ‘2024년 전북특별자치도...2년 연속 고리걸기 우승
  • 원광대, 한국게임과학고에서 현직자 토크 콘서트 개최
  • 전북대병원, 공공임상교수 순환근무로 지역완결형 의료체계 구축
  • 예산경찰서 안보자문協, 북한이탈주민 충남 바다 나들이
  • 부여군 홍산면 북촌리·세도면 청송리, 보건복지부 우수 치매안심마을 지정
  • 익산시,관광객들이 찾는오는 '익산 9경 3락의 매력'
  • 전주시설공단, ‘숙련된 자체 전문인력 활용’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 안전 점검
  • 진안군, 진안양수발전소 유치 될까?
  • 진안군, 흑삼 산업 발전 협의체 교육
  • 충남아산FC, 16일 부산과 홈경기 헬스케어 스폰서 총력 지원 받고 승리해 상위권 도약 준비
  • 진안군의회, 제29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 전주시설공단, “잔디 상태 ‘최상’…전주월드컵경기장, ‘그린 스타디움’ 선정
  • 진안군,흑삼산업 회의
  • [김태흠 지사 유럽 출장] 충남 당진에 네덜란드 뉴콜드社 2천억여 원 투자 유치
  • 천안아산경실련, 논산·서산·부여·예산·청양 의회 의원겸직 공개의무 불이행 지적
  • 평택시, ‘공공심야약국’ 4개로 확대 운영
  • 순천향대. '2024 SW 창업경진대회‘ 개최
  •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충남도 해양수산국 '유사 중복성 행사' 효과 미흡 지적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