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베트남 국회부의장 만나 우호 다져

경제자유구역(IFEZ) 개발경험 및 투자 유치 성과에 큰 관심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3/03/24 [15:11]

유정복 인천시장, 베트남 국회부의장 만나 우호 다져

경제자유구역(IFEZ) 개발경험 및 투자 유치 성과에 큰 관심

오늘뉴스 | 입력 : 2023/03/24 [15:11]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4일 시청 대접견실에서 베트남 응웬 득 하이 국회부의장 접견하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시장이 3월 24일, 시청 접견실에서 응웬 득 하이 베트남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대표단 일행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응웬 득 하이 부의장 일행은 정우택 국회부회장의 초청으로 공식방한 중 인천시 경제자유구역(IFEZ)의 투자 성과와 개발 경험에 관심을 갖고 인천을 방문했다.

유정복 시장은 “대한민국과 베트남은 1992년 국교를 맺은 이후 현재 30여년간 무역과 투자에서 비약적인 상호 발전을 이뤄왔으며 특히 지난해 12월 양국관계가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무역과 투자 발전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응웬 득 하이 베트남 국회부의장은 “오늘 인천 경제자유구역(IFEZ)을 방문해 세계적인 수준의 스마트 시티를 구현하고 글로벌 기업을 유치한 인천의 괄목한 만한 투자성과를 직접 보게돼 대단히 뜻깊었다”며 “앞으로 인천의 선진화된 도시 모델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도록 활발하게 교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정복 시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발전해 나가는 인천을 소개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교역, 공적개발원조(ODA), 관광,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간의 우호를 더욱 공고히 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인천시는 베트남의 하이퐁시와 1997년 7월 25일 자매도시 결연을 맺은 이후 코로나19 위기속에서도 인도적 의료지원사업과 문화교류, 투자, 교역 등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통해 공동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