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드림포(For)청년통장' 첫 만기자 1천만 원 수령

첫 만기자 180명, 3년간 월 10만원씩 저축액에 시 지원금 640만원 더해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08/16 [07:34]

인천시, '드림포(For)청년통장' 첫 만기자 1천만 원 수령

첫 만기자 180명, 3년간 월 10만원씩 저축액에 시 지원금 640만원 더해

오늘뉴스 | 입력 : 2022/08/16 [07:34]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에서 추진 중인 청년 재직자를 위한 ‘드림포(For)청년통장’이 지난 2019년 사업시작 후 처음으로 만기자를 배출했다. 

 

3년 만에 만기가 도래한 180명의 청년근로자들은 적금 1천만 원의 목돈을 수령했다.

 

‘드림포(For)청년통장’은 중소·중견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청년근로자가 매월 10만 원씩 총 360만 원을 저축하면, 3년 후 인천시 지원금 640만 원을 더해 1천만 원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근로자들의 장기근속 유지와 목돈마련 지원을 위해 시작됐으며, 2019년 310명으로 시작해, 2020년 450명, 2021년 660명으로 늘어, 올해 선발자는 770명에 달한다. 현재까지 총 2,190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재직기간, 연봉기준 등 자격기준을 대폭 완화해 더 많은 청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인천시는 현재까지 선발된 청년근로자들에게 2025년까지 136억 원을 투입해 지원할 예정이며, 신규 대상자 선정을 위해 추가 예산도 확보 검토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