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커피찌꺼기를 화분, 벽돌, 연필 등으로 재자원화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7/09 [15:16]

미추홀구, 커피찌꺼기를 화분, 벽돌, 연필 등으로 재자원화

오늘뉴스 | 입력 : 2020/07/09 [15:16]

 

미추홀구한 커피 전문점에서 커피찌꺼기를 모아 저달하고 있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미추홀구 커피박 재자원화 시범사업이 주민 호응을 얻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는 지난 1월부터 원두커피를 내리고 남은 커피박을 수거해 재자원화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커피전문점이 많은 용현1·4동, 도화2·3동, 주안1동 3개동을 시범동으로 선정하고 이중 커피를 판매하는 58개소가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커피수입량은 16만8천여t으로 커피박은 생활 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미추홀구에서 올해 1월부터 6월말까지 수거된 커피박은 14t이 넘는다.

커피박들은 재활용 업체로 운반돼 화분, 벽돌, 연필 등으로 재탄생된다.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커피전문점 업주는 “종량제 봉투를 아끼는 효과가 있지만, 그보다는 좋은 사업에 동참한다는 의미가 크다”고 했다.

구 관계자는 “올해는 수도권 매립지 반입량 총량제가 실시돼 일반쓰레기양을 줄이기 위해 매진하고 있는데,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이 쓰레기 총량을 줄이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